주주총회 : 좋은 사람, 나쁜 사람, 못생긴 사람

ESG(배경·사회·지배구조)가 글로벌 메가트렌드로 부각하면서 컨설팅 업계도 호황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뒤 지속 가능 경영을 중시하는 흐름이 생겨나면서 ESG 전략 수립을 위해 컨설팅 회사를 찾는 회사들이 늘고 있다. ‘이코노미조선’은 글로벌 컨설팅사 맥킨지앤컴퍼니(맥킨지) 스톡홀름사무소 사라 버노 연인을 7월 20일 서면 인터뷰해 회사들의 ESG 전략수립에 참고할 조언을 들었다. 버노 파트너는 맥킨지 내에서 ESG 컨설팅 및 실험 활동을 가장 활발하게 하는 파트너 중 두 명이다. 버노 파트너는 “금융기관이 신용평가에 지속 가능성 항목을 추가하면서 결국 ESG를 잘하는 업체는 비용 조달비용들을 절감할 수 있다”며 “지속 가능성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지렛대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ESG가 창출하는 핵심 가치로 맥킨지는 △성장 △자본 감축 △규제 및 법률 개입 최소화 △직원 생산성 향상 △투자 및 비용 지출 최적화 6가지를 뽑았다.

친환경(Environment)과 경제적 책임경영(Social), 투명경영 등을 위한 지배구조 개선(Governance)의 앞글자를 딴 ESG는 지속 가능성을 평가하는 기준이다. 매출과 영업이익 같은 재무성과 이외 비재무적 성과인 ESG 요소를 투자 의사확정 공정에 적용하는 게 큰 흐름이 되고 있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은 지난해 말 운용하는 모든 액티브 펀드에 ESG 요소를 적용하는 작업을 마쳤다. 스톡옵션 관리 서비스 노르웨이 중앙은행 투자관리청(NBIM)은 ESG 성적이 나쁜 기업을 투자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밝혔다. 국내 상태도 마찬가지다. 국민연금은 2024년까지 운용 자산의 60%를 ESG를 중시하는 기업에 투자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은행들은 ESG 성과가 좋은 회사에 금리는 떨어뜨려주면서 한도는 늘려주는 대출을 앞다퉈 선보이고 있다. 다음은 버노 이성과의 일문일답.

ESG 투자에 관심이 적지 않다.

“전 세계 비용이 지속 가능성을 올리는 방향으로 흐르면서 ESG에 대한 투자자들의 호기심이 커지고 있다. 기후변화를 더 이상 외면하기 힘겨운 것도 현실이다. 이런 와중에 청정에너지 관련 테크닉이 근래에 2~7년간 크게 발말했다. 청정에너지는 기술의 변곡점을 넘어 상업적으로 이용 가능하게 됐다. 지난해 주요 지역과 국가가 발표한 탄소 중립(net zero·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만큼 흡수량도 늘려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많아지지 않는 상황) 공약도 지난해보다 두 배 불었다. 유럽연합(EU)의 탄소 중립 정책 그린딜(Green Deal),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그린뉴딜을 담은 바이든 플랜(Biden Plan), 중국의 탄소 중립 계획 등 기후변화 관련 규제는 늘고 있다. 은행도 업체의 신용도를 평가할 때 계속 가능성 항목을 고려하기 실시했다. (회사에 은행의 신용평가는 대출 이자 등을 확정짓는 잣대로 결국에는 ESG가) 업체의 비용 조달 돈들에 효과를 미친다.”

코로나(COVID-19) 영향도 있는가.

“코로나(COVID-19) 변수는 ESG, 계속 가능성에 대한 관심을 증폭시켰다. 각 대통령과 기관은 ‘더 우수한 복원’에 집중하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후 회사와 기관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기대가 커졌다. 현실 적으로 대다수인 회사가 보호 장비, 인력 지원 등을 배합한 보건·의료 시스템에 기여했다.”

아시아에서 ESG 투자는 초기 단계 아닌가.

“ESG 투자는 우리나라 등 아시아와 미국보다는 유럽,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에서 왕성하게 이뤄지고 있다. 특별히 아시아 지역에서의 ESG 투자는 초기 단계다. 전 세계 ESG 투자금이 80조달러(약 3경3900조원)인데, 아시아 지역의 ESG 투자금은 2조달러(약 2220조원) 정도다.”

ESG 투자가 http://query.nytimes.com/search/sitesearch/?action=click&contentCollection&region=TopBar&WT.nav=searchWidget&module=SearchSubmit&pgtype=Homepage#/스톡옵션 다른 투자보다 더 높은 수익을 내는가.

“회사의 ESG 성과가 투자 수익과 관련성이 있다는 근거를 담은 자료 발표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언급한 바와 함께 금융기관이 기업의 신용도를 평가할 때 지속 가능성 항목을 추가하기 실시한 것만 봐도 ESG 활동은 비용자본 절감으로 이어지지 않느냐. 결국 지속 가능성이 (자본 감소, 경쟁력 강화 등)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데 지렛대 역할을 한다.”

ESG 투자 시 투자자와 업체가 유념할 점은.

“투자자는 회사가 지속 가능성을 위해 산업 전략을 바꾸는 과정에 이목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창출되는 가치에서 기회를 찾으라는 설명다. 기업은 회사의 핵심 산업 모델과 연관된 가장 중대한 ESG 요소 몇 가지에만 주력하면 된다. 회사는 야망을 가지고 어느 부분을 차별화할지 걱정해야 한다. 계속 가능성은 경쟁력 확장에도 도움이 된다.”

대한민국의 재벌구조는 ESG 평가에 불리할까.

“가족 경영 형태의 업체가 ESG 평가에서 안 우수한 성과를 낼 이유는 없다. 투자자들이 바라는 것은 ESG 관련 아이디어의 투명성, 이와 연계된 회사의 성과다.”

ESG 평가기관마다 평가 결과가 제각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ESG 데이터, 평가의 표준화 수준이 낮다. ESG 정보 표준화와 검증이 어려운 경우도 적지 않다.”

image

그러면 ESG 투자할 때 평가 기준을 어떤 식으로 봐야 하나.

“투자를 고려할 때 어떤 ESG 성과 지표가 기업 혹은 해당 산업에 중심적인지와 중요하지 않은지를 이해하고, 이와 같이 지표에 대한 업체의 성과를 파악하는 게 요구된다. 물론 국가별로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방식이나 규제 측면에서도 차이가 있다. 다시 말해 투자하고자 하는 기업 상황에 맞는 중심적인 ESG 요소를 파악해야 한다.”

ESG 평가등급이 ESG 투자 시 절대적인가.

“한 회사를 두고 ESG 평가기관마다 평가 결과가 다른 때가 대부분인 게 사실이다. ESG 평가기관 대부분 ESG 평가 결과를 점수로 집계한다. 결국 투자자 입장에서는 어떤 정보를 근거로 ESG 등급이 산출됐는지 알기 힘들다. 투자자를 타겟으로 ESG 정보 활용도를 설문 조사한 결과 투자 확정을 내리기에 지식이 불충분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그러므로 투자자들은 다체로운 기관의 ESG 정보에 자신의 통찰력, 자체 조사를 통합해 투자에 활용한다. 몇몇 사모펀드 업체는 자사만의 ESG 평가 방법을 내놓기도 한다. 여기에 일부는 기존 ESG 평가기관 조사 결과 혹은 기업 공시 등을 통합한다.”

ESG가 ‘CSR(Corporate Social Respon sibility)’ ‘CSV(Creating Shared Value)’와 유사한 개념 아닌가.

“ESG가 기업의 금전적 책임인 CSR, 공유 가치 창출을 의미하는 CSV와 관련은 있지만, 다른 의미를 갖는다. ESG는 재무 수익을 넘어서는 영향을 측정하는 중심적인 기준이다. CSR은 금전적 기여를 목표로 하는 기업 자체의 규제다. CSV는 경제적 가치를 창출할 때 동시에 금전적 가치를 창출하는 것을 의미한다.”

ESG는 초장기 트렌드일까.

“ESG는 투자자와 주주들에게 이후에도 중심적인 사안으로 남을 것이다. 금융기관이 ESG 요소를 신용을 평가하는 데 활용하는 것만 봐도 그렇다. 심지어 젊은 세대일수록 ESG를 더욱 중시하는 경향이 있다.”